'옥탑방의 문제아들' 홍진영 "남자의 바람기는 절대 NO!" 결혼관 공개[종합]

입력 2019.04.15 21:52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가수 홍진영이 직접 결혼관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출연해 지치지 않는 매력과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홍진영은 등장하자마자 신곡 '오늘밤에'를 열창했다. 이에 송은이는 제목을 "둘이서인가?"라고 물었고, 이에 김숙이 "오늘 밤에"라고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홍진영은 트로트를 맛깔 나게 부르는 방법을 공개했다. 홍진영은 "'정'을 '청'으로 '당'을 '탕'으로 부른다"고 꿀팁을 전했고, 홍진영은 "탕신 없인 못 살아 청말 나는 못 살아"라는 곡을 꿀팁대로 불러 감탄을 자아냈다.
또 이날 홍진영은 민경훈과의 인연을 밝혔다. 홍진영과 민경훈은 라디오를 같이했고, '아는형님'에도 출연해 친분이 생겼다고 밝혔다. 또한 두 사람은 '게임'이라는 공통 관심사가 있었다. 하지만 홍진영은 "근데 게임에 별로 소질이 없다"고 민경훈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민경훈 역시 "홍진영과 함께 게임을 해본 적이 있다. 집중해서 게임을 해야 하는데 갑자기 노래를 하는가 하면 수다를 떨더라. 너무 산만해서 화냈다"라고 폭로했다.
또 민경훈은 홍진영에게 곡을 제안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트로트 퀸으로 활약하는 홍진영은 가수뿐만 아니라, 몇 년 전부터 '갓데리C'라는 이름의 작곡가로도 활약하고 있는데 특히 김영철이 부른 '따르릉'과 강호동이 부른 '복을 발로 차버렸어'까지 굉장한 히트를 기록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어 민경훈은 "홍진영은 곡을 줄 때도 다른 사람과는 너무도 다르다. 보통 메일로 보내는데 직접 부르는 방식으로 노래를 보낸다"고 폭로했다.
이에 홍진영은 "가이드 느낌과 라이브 느낌이 다르다"라며 직접 만든 발라드곡을 부르며 어필했는데 민경훈은 "너가 내도 되겠다"며 철벽을 치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또한 홍진영은 "노래는 쉽게 만드는 것이 좋은 것"이라고 작곡 비법을 밝히며 김용만을 위한 신곡을 "나는 용마니 용마니마니"라며 즉석에서 만들어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옥탑방의 분위기를 끌어올린 홍진영은 결혼 정보회사의 설문조사 "미혼 여성들이 궁금해 하는 연인의 과거"에 대한 문제를 풀던 중 특별한 결혼관을 밝혔다.
홍진영은 "나는 남자의 바람기는 용서하지 못한다. 하지만 성형은 중요하지 않다"고 밝혔고, 김숙은 골드미스 송은이에게 "남자가 4번의 동거를 했다. 12년 동안 사실혼 관계였다"라는 막장급 예시에 당황했고, 이어 송은이는 빚과 관련한 김숙이 말하는 가상의 결혼 상대에 대해 곰곰이 생각한 뒤 "빚이 1억이 있는 남자는 괜찮아, 하지만 일을 그만 두는 것은 안 돼"라며 자신의 신념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정형돈은 "육아를 한다고 하면 어떡하냐"고 묻자 송은이는 "내가 아직 애를 낳을지 모르는데..."라며 말을 흐려 웃음을 자아낸다.
narusi@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