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재정보조금 300억 폐지하라"…국민청원 20만명 돌파

입력 2019.04.15 13:52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에 대한 정부의 재정보조금 제도를 전면 폐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명이 동의했다. 지난 4일 청원을 시작한 지 11일 만이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연합뉴스에 국민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 동의한 국민 수가 20만명을 넘었다. 오후 1시 50분 현재 20만2790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이 글을 올린 청원인은 "현재 연합뉴스는 공정성을 확보하지 못한 편파적인 뉴스 또는 단편적 정보만을 제공하여 여론을 호도하는 악영향을 미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 공정하고 정의로운 뉴스 전달이라는 역할 수행을 명백하게 실패한 연합뉴스라는 언론사에게만 국민혈세인 세금으로 매년 300억원이라는 재정지원을 한다는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자유경쟁을 통한 언론계의 보다 공정하고 바람직한 방향으로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 오직 연합뉴스에게만 해마다 지급되는 파격적인 금액의 국가보조금 제도 전면폐지를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연합뉴스TV는 재벌가 3세 마약 사건을 보도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검은 실루엣 이미지를 사용하고, 한미 정상회담 관련 보도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를 배치하는 등 여러 차례에 걸쳐 컴퓨터그래픽(CG) 사고를 일으켰다. 이 같은 방송 사고 이후 연합뉴스 재정보조금 제도 폐지를 요구하는 국민청원 참여자가 증가하면서 이날 2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