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대문안 5등급 차량 운행 제한...12월부터 과태료 25만원

입력 2019.04.15 11:54

7월부터 서울 사대문 안 녹색교통진흥지역에서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 중·소형 경유 마을버스 등은 친환경차로 바꾸고, 가산·구로디지털단지, 영등포역 등은 집중관리 구역으로 관리한다.

서울시는 1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미세먼지 ‘10대 그물망 대책’을 발표했다. 시민 주거‧생활공간에 적용해 골목, 건물 등 곳곳에 산재돼 있는 오염원을 촘촘하게 관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오는 7월부터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에서 전국 245만대의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할 예정이다. 시범운영을 거쳐 12월부터 적발 시 과태료 25만원을 부과한다.

운행 제한 대상 지역은 청운효자동·사직동·삼청동 등 종로구 8개동과 소공동·회현동·명동 등 중구 7개동이다. 해당 지역 거주자가 가지고 있는 5등급 차량은 3727대로, 조기 폐차 보조금 한도액을 2배 가까이 상향해 오염원을 줄일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각종 프랜차이즈와 배달업체와 협력해 엔진 이륜차 10만대를 전기 이륜차로 교체한다. 경유 마을버스와 어린이 통학차량을 전기버스로 바꾸고, 가정용 노후 보일러도 친환경 콘덴싱 보일러로 교체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소규모 배출시설 밀집 지역 3곳(가산·구로 디지털단지, 성수지역, 영등포역 주변)을 ‘집중관리구역’으로 시범 선정해 관리하는 한편, 대형 공사장, 주유소, 인쇄소 등엔 사물인터넷(IoT) 기반 간이측정기를 동 단위로 설치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미세먼지는 시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생활 속 고통이자 국가적 재난"이라며 "미세먼지를 해결하기 위한 가장 큰 힘은 결국 시민들에게서 나온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미세먼지 심한 날 '민간차량 2부제'… 의겸 수렴나선 서울시 김효인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