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의 부활' 타이거 우즈 14년만에 마스터스 우승

입력 2019.04.15 08:20

타이거 우즈(44·미국)가 통산 5번째 우승을 달성하며 11년만에 메이저대회의 정상에 올라섰다. 마스터스 우승은 14년만이다.

우즈는 15일(한국 시각)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PGA(미국프로골프)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타이거 우즈가 15일 막을 내린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서 14년만에 다시 정상에 오른 모습. /연합뉴스
우즈는 공동 2위 더스틴 존슨·잰더 쇼플리·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를 1타차로 따돌렸다. 우즈는 지난 2005년에 이어 14년만에 마스터스 우승을 하게 됐다. 우승 상금은 207만달러(약 23억원)다.

우즈는 지난 1997년 마스터스에서 최연소·최소타·최다 타수차로 첫 메이저 우승을 한 바 있다. 이후 2001년·2002년·2005년 우승을 하며 ‘골프황제’의 명성을 쌓아왔다.

이번 우승으로 우즈는 잭 니클라우스(79·미국)의 메이저 최다 우승(6회)를 거의 따라잡게 됐다. PGA 투어 통산 우승 81승으로 샘 스니드(미국)가 가진 PGA 투어 통산 최다 우승(82승)에도 단 1승만을 남긴 상황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