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南, 행동으로 진심 보여라" 경협 나서라고 압박

조선일보
  • 김명성 기자
    입력 2019.04.15 03:00

    한국 정부 겨냥 - "외세 의존 정책 종지부 찍어라"
    한미 훈련 겨냥 - "南군부 호전세력의 무분별 책동"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좌고우면하고 분주다사한 행각을 재촉하며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리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정은은 또 "남조선 당국이 말로써가 아니라 실천적 행동으로 그 진심을 보여주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미국이 남조선 당국에 '(제재) 속도 조절'을 노골적으로 강박하고 있다"고도 했다.

    김정은은 "북남 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 나가는가 아니면 파국에로 치닫던 과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외세 의존 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모든 것을 북남 관계 개선에 복종시켜야 한다"고 했다. 보수 진영을 향해선 "북남 관계를 판문점 선언 발표 이전 시기로 되돌려보려고 모지름(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했다.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 합의사항이 미국의 대북 제재로 속도를 내지 못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을 압박한 것"이라며 "북한의 상황이 절박하기 때문에 미국을 더 강하게 설득하든지, 미국 눈치 보지 말고 경협을 추진하라는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은 "(한·미가) 이미 중단하게 된 합동 군사연습까지 다시 강행하고 있다"며 "은폐된 적대 행위에 집요하게 매달리는 남조선 군부 호전 세력의 무분별한 책동을 그대로 두고는 어떤 결실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올 들어 대대급으로 축소·폐쇄된 한·미 연합 훈련에다 우리 군의 전력 보강사업까지 트집 잡은 것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3일 한국의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에 대해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긴장 격화로 몰아가는 엄중한 도발 행위"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전쟁 장비 반입은 동족에 대한 노골적인 부정이며 위협 공갈'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북 정상이 공동선언들에서 군사적 긴장 상태를 완화하기로 확약했다"고 하면서 "첨단 살육 수단들의 반입으로 조선반도 정세가 뜻하지 않게 긴장 격화로 줄달음칠 수도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