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前 국내외 3·1운동 모습 담은 사진집 나왔다

조선일보
  • 김성현 기자
    입력 2019.04.15 03:00

    독립운동사 연구자 박환 교수
    美한인 3·1운동 1주년 기념식 등 관련 자료 모아 책으로 펴내

    광활한 벌판에 미주 한인(韓人) 동포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서 나란히 서 있다. 적십자 소속 간호사 복장의 한인 여성들은 독립문 모형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이 사진들은 1920년 미국 캘리포니아 디누바의 한인 동포들이 3·1운동 1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촬영한 것. 20세기 초 사탕수수 농장에서 일하기 위해 하와이에 첫발을 내디뎠던 한인들이 미 서부로 건너가 자리 잡은 첫 정착지 가운데 하나가 디누바다. 당시 미주 한인들은 대한인국민회·대한여자애국단을 조직하고 독립운동에 나섰다.

    이미지 크게보기
    1920년 3·1운동 1주년을 맞아 미국 디누바에서 한인 여성들이 적십자 소속 간호사 복장으로 독립문 모형 앞에서 촬영한 사진. /민속원
    이 사진은 독립운동사 연구자인 박환 수원대 교수가 최근 펴낸 '사진으로 보는 3·1운동 현장과 혁명의 기억과 공간'(민속원)에 실렸다. 박 교수는 수원과 안성의 3·1운동 관련 사진과 도면, 수형자 카드뿐 아니라 미국과 러시아·쿠바 지역 한인들의 3·1운동 관련 사진도 수집해서 이 책에 담았다. 디누바의 3·1운동 1주년 기념식 사진도 미 남가주대 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자료들이다.

    또 박 교수는 러시아어로 번역된 3·1운동 독립선언서와 중국 신한청년당 기관지였던 '신한청년(新韓靑年)'의 국한문 혼용본도 이 책을 통해 공개했다. 사진을 통해 정리한 독립운동사 자료집인 셈이다. 박 교수는 "지금까지 알려진 사진 자료들은 캐나다 선교사 프랭크 스코필드(한국명 석호필·1889~1970)가 촬영한 것이 대부분"이라며 "이 밖에도 국내외 흩어져 있는 다양한 사진 자료들을 정리하고, 설명이 잘못 기술되거나 출처가 명확하지 않았던 사진들의 설명을 바로잡거나 추가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