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대 잠수함 인도네시아 수출… 8년만에 두번째 수주

조선일보
  • 양승식 기자
    입력 2019.04.13 03:07

    장보고함 개량한 1400t급 3척… 승조원 40명 태우고 부산~LA 왕복

    우리나라가 1400t급 잠수함 3척을 인도네시아에 추가 수출하게 됐다. 방위사업청은 12일 대우조선해양이 인도네시아와 1400t급 잠수함 3척, 총 10억2000만달러(약 1조1600억원) 규모의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에 잠수함 3척을 수출한 데 이은 두 번째 수주다.

    이번에 계약한 잠수함은 해군의 장보고함(1200t급)을 개량한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7년 '나가파사(NAGAPASA)함'으로 명명된 1400t급 1번 함에 이어 작년 2번 함까지 건조해 인도네시아에 인도했다. 3번 함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건조해 이번 계약식 날에 진수됐다. 이 잠수함은 길이 61m로 승조원 40명을 태우고 중간 기항 없이 1만 해리(1만8520㎞)를 항해할 수 있다. 부산항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항까지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이 잠수함들은 30년 이상 운용된다.

    업계에서는 이번 잠수함 계약이 잇따른 수출 좌절로 침체기를 겪는 국내 방산 업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박 건조 기술 중 고난도인 잠수함 건조 기술을 해외에서 인정받았다는 의미도 있다. 이로써 한국은 영국·프랑스·러시아·독일에 이은 세계 5대 잠수함 수출국의 입지를 다지게 됐다.

    방사청은 이번 계약 성사에 대해 "인도네시아 1차 잠수함 사업 때도 잠수함 강국인 러시아와 독일을 제치고 우리가 수주했다"며 "이번 계약으로 동남아 잠수함 시장을 개척하는 데 한국의 입지가 더욱 탄탄해졌다"고 했다. 방사청은 "이번 잠수함 2차 사업은 '신남방정책'의 주요 사업으로 정부와 많은 관계 기관이 계약 성사를 위해 공조한 결과"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