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참사’ 뉴질랜드, 2300억원 들여 시민 총기 사들인다

입력 2019.04.02 18:08

지난달 15일 사상 최악의 총격 테러를 겪은 뉴질랜드가 강력한 총기 규제를 위해 정부에서 3억뉴질랜드달러(약 2300억원)어치의 민간 총기를 사들이기로 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밝힌 1억~2억뉴질랜드달러(약 770억~1540억원)를 크게 넘는 규모다.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무장관은 2일(현지 시각) 현지 언론 라디오뉴질랜드(RNZ)에 총기를 되사는 총기 ‘바이백(Buy-back)’ 프로그램 비용이 최대 3억뉴질랜드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는 게 낫다"며 이전에 아던 총리가 밝힌 금액보다 많아진 이유를 덧붙였다.

총격테러가 발생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알누르 모스크(이슬람사원) 앞에 2019년 3월 18일 학생들이 모여 촛불을 밝히며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2019년 3월 15일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사원 두 곳에서 무차별적인 총격테러가 벌어져 50명이 숨졌다. /AP 연합뉴스
피터스 부총리의 발언은 전날 스튜어트 내시 뉴질랜드 경찰장관이 총기 참사가 발생한 지 17일 만에 총기 참사에 사용된 총기류를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의회의 제출한 후 나왔다. 법안은 군대식 반자동 총기·공격용 소총·대용량 탄창을 금지한다. 또 금지된 반자동소총 소유자는 올 9월 말까지 총기를 경찰에 넘겨줘야 한다. 이를 어기면 최대 10년형 징역이 선고될 수 있다.

의회가 법안을 통과시키면 이 총기 금지법은 이달 12일 발효된다. 테러 참사가 일어난 지 한달도 채 안 되는 시점으로 테러에 강하게 대응하겠다는 뉴질랜드 정부의 의지가 드러나는 지점이다. 뉴질랜드 정부는 올해 말까지 총기 등록과 총기 심사 강화, 보관 규정 강화 등 추가 조치도 마련할 예정이다.

인구 500만인 뉴질랜드에는 총기 약 150만정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아던 총리는 테러 발생 6일 후인 지난달 21일 총기 바이백 프로그램을 발표하면서 약 1억~2억 뉴질랜드달러의 비용이 들 것으로 내다봤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