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 개성공단·금강산 우리 입장 이해"… 외교街 "한국측 희망사항일 뿐"

조선일보
  • 노석조 기자
    입력 2019.04.01 03:00

    강경화 장관 등 외교안보 라인, 韓美정상회담 실무작업 위해 訪美

    오는 11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우리 외교·안보 라인의 방미(訪美)가 줄을 잇고 있다. 지난 28일 출국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 이어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각각 30일, 31일 미국으로 향했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미·북 대화를 풀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트럼프 미 대통령을 만나겠다고 한 상황에서 실무 정지 작업에 돌입한 것이다.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이 지난 29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이 지난 29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장 먼저 도착한 강 장관은 지난 29일(현지 시각) 워싱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을 만났다. 두 사람은 한·미 정상회담 준비 상황과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 상황 등을 공유했다. 이날 회담 종료 후 우리 정부 고위 당국자는 워싱턴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 간 합의를 지속적으로 이행해 나가야 할 우리의 의지나 필요에 대해 미국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 당국자는 "개성공단, 금강산 문제를 아주 구체적으로, 정식 어젠다로 올린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외교 소식통은 "한·미 외교장관 회담 결과에 대해 우리 측 희망 사항을 반영하다 보니 모순되는 설명을 한 것 같다"고 했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30일 워싱턴 DC에서 찰스 쿠퍼먼 미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과 만나 한·미 정상회담의 의제를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9일 워싱턴 인근 덜레스 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미·북 협상이) '톱다운 방식'을 했기 때문에 여기까지 결과가 나지 않았나"라며 "이 상태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외교가에서는 "하노이 회담 결렬로 '톱다운 방식'의 한계가 드러났다는 미국 주류 전문가들의 지적과 상반된 입장"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31일 출국한 정경두 국방장관은 1일 워싱턴에서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부 장관 대행과 만나 한반도 안보 정세, 한·미 연합 훈련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런 가운데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지난 29일 워싱턴의 한 세미나에서 "북한과의 대화 분위기도 중요하지만, 한·미 군사훈련은 곧바로 재개돼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