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호·최정호 내치면서 박영선·김연철 지키려는 靑

조선일보
  • 이민석 기자
    입력 2019.04.01 03:00

    文대통령, 조동호에 첫 지명철회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장·차남의 '호화 유학' 및 편법 증여 등의 의혹을 받은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는 처음이다. 이에 앞서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이 제기된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자진 사퇴' 형식으로 물러났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장관 후보자들의 부동산 투기 및 위장 전입 의혹 등에 대한 비판 여론이 급등하자 뒤늦게 인사 잘못을 인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현 정부 출범 이후 낙마한 차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는 11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장관 후보자 7명 가운데 나머지 5명은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가 지난 2017년 12월 부실 해외 학술 단체 국제회의에 참석했으나 이를 인사 검증 과정에서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지명 철회했다고 밝혔다. 또 최 후보자 자진 사퇴에 대해선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했다. 당초 청와대는 최 후보자가 낙마할 정도의 결격 사유는 없다는 입장이었으나 김 전 대변인의 '흑석동 재개발 건물 투기'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와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 경질을 요구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추가 인사는 없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탈세·음주운전도 통과?… 靑 검증기준 구멍숭숭 김동하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