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文대통령 딸 의혹 제기했다고...날 수사대상에 올려"

입력 2019.03.25 21:43 | 수정 2019.03.25 22:38

郭, 문다혜씨 해외 이주 관련 의혹 제기해…"표적 수사"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자신을 '김학의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재수사하라고 권고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 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한 표적 수사"라며 반발했다.

2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곽 의원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곽 의원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제가 대통령 딸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니까 대통령이 나서서 자기 딸 얘기한 사람에 대해 표적 수사하라고 한 것"이라며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했다.

과거사위는 김학의씨가 법무차관으로 임명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한 곽 의원과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이 김 전 차관 사건을 내사하던 경찰을 질책하거나, 경찰 수사 지휘라인에 부당한 인사 조치를 하는 등 수사를 방해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곽 의원은 "인사 검증 당시 (김 전 차관 동영상 이야기를 듣고) 경찰에게 이런 사건을 수사하고 있느냐고 물었다고 했는데 경찰이 없다고 했다. 그 후 하루 이틀 지나 인사 발표가 나고 나니 오후에 찾아와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며 "대통령에게 허위 보고한 사실에 대해 야단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곽 의원은 자신이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한 사실을 거론하며, "민주당이 저에 대해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해 왔다. 대통령이 (순방차) 해외에 다녀와서 딸 이야기한 사람을 표적으로 수사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 전 차관과 인연이 있느냐는 질문에 곽 의원은 "없다"며 "검찰에서 김 전 차관은 공안 사건을 주로 했고 나는 특수 쪽에 있었다. 학연, 지연 모두 저와 인연이 없다"고 했다.

한국당에선 과거사위가 자신은 재수사 대상에 포함시키면서 김 전 차관 인사 검증 당시 자신 밑에서 공직기강비서관을 맡은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포함시키지 않은 것도 표적 수사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