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수사 앞둔 김학의 "뇌물수수는 사실무근"

입력 2019.03.25 19:25



김학의(왼쪽)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 23일 긴급 출국 금지 조치로 태국행 비행기에 오르지 못하자 선글라스와 목도리로 얼굴을 가리고 인천공항을 빠져나오고 있다. /JTBC 캡처
25일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해 뇌물 혐의로 검찰 수사를 권고한 가운데, 김 전 차관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차관 측은 이날 오후 서울고검 기자단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과거사위의 재수사 권고에 따른 재수사 대상인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김 전 차관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라고 했다.

과거사위는 김 전 차관이 2005년부터 2012년 사이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 및 향응을 받아 범죄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다. 윤씨와 피해 여성으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했고, 검찰이나 경찰이 계좌 추적을 하지 않은 점 등이 근거가 됐다. 과거사위는 "수사기관이 뇌물 혐의를 수사하지 않아 사법적 판단이 없었다"며 "적극적인 수사를 통해 뇌물제공 시기와 금액을 특정하면 공소시효가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한편 김 전 차관 측은 자신의 뇌물 의혹을 보도한 JTBC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 등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