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간판 수비수 미나 "훌륭한 선수 손흥민 주의깊게 관찰"

입력 2019.03.25 18:17

평가전 앞둔 콜롬비아 예리 미나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콜롬비아 예리 미나(에버턴FC)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19.3.25 ham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 잘 뛰는 팀이지만 우리는 평소대로 하면 된다."
콜롬비아의 간판 수비수 수비수 예리 미나(에버턴)가 한국과의 평가전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미나는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 인터뷰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콜롬비아의 대표 선수로 참석했다.
그는 콜롬비아에서 '골넣는 수비수'로도 유명하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서 조별리그부터 잉글랜드와의 16강전(승부차기 패)까지 헤더로 3골이나 터뜨렸다.
월드컵에서 한 선수가 헤더로 3골을 넣은 것은 2002년 한-일월드컵 때 클로제(독일) 이후 처음이었다.
그는 "한국이 (축구)잘 하는 팀"이라고 인정하면서도 "우리는 감독님의 지시대로 하던대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손흥민(토트넘)과 자주 마주 친 그는 26일 평가전에서 손흥민을 수비해야 할지 모른다. 이에 대해 미나는 "손흥민은 좋은 선수"라며 자세한 언급을 피하는 모습이었다.
-한국의 미디어와 팬들이 미나, 산체스 선수에 대해 관심 많다.
▶일단 많은 관심을 주신다고 하니 기분이 좋다. 한국이 이렇게 우리 선수에 대해 관심 영광스럽다. 미디어가 높이 평가하기에 더 열심히 뛰고싶다. 관심이 큰 만큼 책임을 느끼고, 감독과 부족한 부분 고치면서 이번경기 임한다
-일본과의 평가전서 수비가 강조됐는데 작전이 잘 먹혔다고 생각하나.
▶일본에서 가진 첫 공식훈련부터 케이로스 감독님이 포지션에 대해 상당히 강조했다. 그 결과 일본전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 이번 한국전서도 감독의 역할이 가장 클 것이라 생각한다.
-한국의 경기를 보았을텐데, 한국의 공격수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한국은 잘 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볼 점유율이 높고 상당히 잘 뛰는 팀이다. 하지만 우리는 평소대로 경기에 임하면 된다. 감독을 따르면서 한국의 부족한 점을 공략하면 성공적인 경기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EPL에서 손흥민을 경험했을 것이고 내일 한국전에서 손흥민을 수비하게 될지 모른다. 어떻게 준비하나.
▶손흥민은 훌륭한 선수다. 그래서 그를 자주 관찰하고 있다. 왼쪽-오른쪽에서 모두 공격할 수 있는 선수여서 주의깊에 보고 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