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성산 4·3 보선 민주·정의당 단일후보에 정의당 여영국 확정...선거 판세 출렁

입력 2019.03.25 17:26 | 수정 2019.03.25 17:41

4·3 보궐선거 창원성산 민주·정의당 단일후보로 결정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25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반송시장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상정 전 대표, 여 후보, 이정미 대표. /연합뉴스
경남 창원 성산에서 치러지는 4·3 보궐선거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후보와 여론조사를 통해 민주당⋅정의당의 단일 후보로 25일 결정됐다. 이에 따라 창원 성산 보궐선거는 강기윤(자유한국당)⋅이재환(바른미래당)⋅여영국(정의당)⋅손석형(민중당) 후보의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여 후보와 권 후보 측은 이날 오후 "단일화 경선에서 정의당 여 후보가 선출됐다"고 밝혔다. 두 후보 측은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여론조사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 선거법에 따라 단일화 여론조사에서 나온 구체적인 수치는 공개할 수 없다.

민주당⋅정의당의 단일 후보로 결정된 여 후보는 창원시 성산구 반송시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의 단일화는 민주당과 정의당 두 당만의 단일화가 아니다. 한국당을 반드시 꺾으라는 창원시민들의 마음이 단일화되었다는 뜻"이라며 "제가 당선되면 국회에서 가장 개혁적인 목소리를 내는 원내교섭단체를 반드시 부활시키겠다. (창원 성산이 지역구였던) 노회찬의 민생정치를 부활시키겠다"고 말했다.

창원 성산은 2000년 이후 치러진 5번의 총선에서 진보 진영이 3번, 보수 진영이 2번을 차지한 지역이다. 진보 진영의 단일화 여부가 당락에 큰 영향을 미쳤고, 공단 지역인 데다 젊은 유권자가 많아 민심이 민감하게 반응한 결과였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과 정의당이 후보 단일화를 하면서 보궐선거 판세도 출렁일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여론조사에선 한국당의 강기윤 후보가 1위를 기록했으나, 여 후보가 민주당 권민호 후보와 단일화에 성공하면서 역전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지난 16~17일 경남MBC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창원 성산 유권자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결과, 강기윤 후보는 30.5%, 여 후보 29.0%, 권민호 민주당 후보는 17.5%였다. 여⋅권 후보의 지지율 합(46.5%)이 강 후보 지지율보다 16%포인트 높다.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때도 민주당 후보와 단일화에 성공한 정의당 노회찬 후보가 강기윤 후보를 이겼다.

반면 한국당 측에선 민주당⋅정의당 간 후보 단일화에도 강기윤 후보에 승산이 있다고 했다. 강 후보가 이 지역에서 19대 총선에서 이긴 경험이 있는데다 황교안 대표가 창원 성산에 상주하며 총력전을 펴고 있는 만큼 승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강 후보는 19대 총선 당시 단일화에 실패해 따로 출마한 통합진보당과 진보신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었다. 당시 민주당은 후보를 내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 보궐선거 구도가 19대 총선 때와 비슷한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