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개그맨 한현민 아내 최엄지 "연애시절, 취한 남편 내가 업고갔다" 폭로

입력 2019.03.25 16:39

사진제공=TV조선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개그맨 한현민의 아내 최엄지가 "연애 시절, 술 취한 남편을 내가 업고 집에 갔다"고 폭로했다.
25일 방송하는 TV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는 '멀어진 부부 사이'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나눈다. 이날은 개그맨 한현민의 아내 최엄지가 출연해 "남편은 술을 못하는데 매일 먹고 매일 취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연애 시절, 남편이 스킨십을 하기 위해 나에게 술을 권했지만 본인이 먼저 취했다. 그래서 결국 내가 업고 갔다"고 폭로해 출연자들에게 웃음을 안겻다. 이에 한현민은 "그때 이 여자가 소맥을 잘 먹는 걸 처음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한현민은 "결혼 후 아내가 해준 아침밥을 먹어본 적이 없다"며 불만을 토로했고 최엄지는 "남편은 아침에 깨워서 밥을 먹여주길 바라는데 그렇게 하고 싶지는 않다"고 당당하게 맞받아치며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한편 이날 '부부 공방전-너의 죄를 알렸다' 코너에서는 배우 최영완-손남목 부부가 나섰다. 아내 최영완은 "손남목은 손 하나 까딱 안 하고 나를 부려 먹는다. 꽃다운 처녀 때 데려와 꽃길만 걷게 해줄 것처럼 하더니 결국 나를 드센 아줌마로 만들어 놨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손남목은 "먹고 살기 위해 남들이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을 이겨내며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며 오히려 아내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후 최영완은 남편의 바쁜 스케줄로 인해 집에서 외롭게 혼자 보낸 기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쏟아 여성 출연자들의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