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는 34세 김다운…경찰, 26일 마스크 벗긴다

입력 2019.03.25 16:19 | 수정 2019.03.25 16:45

경찰, 25일 신상공개 결정
26일 검찰 송치 시 언론에 얼굴 공개될 듯

경찰이 25일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 부모 살해 사건의 피의자인 김다운(34)의 실명과 얼굴 등 신상을 공개키로 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오후 3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김다운의 얼굴과 이름, 나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다운이 언론에 노출될 때 기존과 달리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얼굴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다운의 얼굴은 오는 26일 오후 1시 40분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희진씨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다운(34)씨가 지난 20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안양시 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김다운은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 한 아파트에서 이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 황모(58)씨를 살해하고 5억원을 강탈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중국 동포 공범이 우발적으로 이씨 부모를 살해했고, 나는 살해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김다운이 범행 전반을 계획한 것으로 볼만한 증거가 충분하다"며 "2명이 숨지는 등 피해가 큰 점을 고려해 신상정보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강력범죄 피의자 신상공개는 변호사, 정신과 의사, 교수 등 외부전문가 4명과 경찰 위원 3명이 참여하는 신상공개심의위에서 결정된다.

신상공개 기준은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강력범죄일 것 △범행 증거가 충분할 것 △국민의 알 권리와 재범 방지 등 공공의 이익에 부합할 것 △범인이 미성년자가 아닐 것 등 크게 4가지다. 이 조건에 모두 부합해야 신상공개를 할 수 있다.

신상공개 대상은 주로 연쇄살인범이나 아동 성폭행범 등 흉악 범죄자다. 2010년 8세 초등학생을 성폭행한 김수철, 2012년 ‘수원 팔달산 토막살인’ 사건의 범인 오원춘, 2017년 ‘어금니 아빠’ 이영학, ‘용인 일가족 살인 사건’의 김성관, 지난해 강서구 PC방 살해범 김성수 등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찰이 ‘이희진 부모 피살사건’ 피의자 김다운(34)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25일 결정하면서 오는 26일 오후 검찰 송치 때 김씨의 얼굴과 목소리가 대중에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