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대기업 규제 법안 발의 후 삼성계열사 대표에게서 정치후원금

입력 2019.03.25 15:00

박 후보자 측 "법안과 무관한 합법적 후원금"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삼성그룹 등과 관련된 금산분리법을 발의한 후 삼성그룹 계열사 대표로부터 수백만 원의 고액 정치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실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지난 2005년 6월 1일 '금융산업 구조 개선법 개정안(일명 금산분리법)'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대기업 그룹의 금융계열사가 보유하고 있는 계열사 지분 중 감독 당국의 승인 없이 취득한 5% 초과분에 대해 강제 매각처분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박 후보자는 법안 발의 3주 후인 2005년 6월 22일 제진훈 당시 제일모직 사장으로부터 300만원의 후원금을 기탁받았다. 이후 2006년 2월에도 제 사장으로부터 300만원의 후원금을 다시 한 번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재벌 개혁을 주장하던 박 후보자가 삼성에게서 후원금을 받은 것은 이율배반이자 표리부동의 전형"이라며 "박 후보자가 후원금을 반환했어야 마땅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한국당 측 억지 주장"이라며 "모두 자발적으로 낸 합법적 후원금"이라고 했다. 박 후보자 측은 "당시 금산분리법이 통과됐다. (제 사장으로부터의 후원금은) 오히려 후원금과 법안이 아무런 연관성이 없음을 보여 주는 것"이라며 "박 후보자는 '최순실 청문회' 등에서 (대기업 지배구조 문제인)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에 대해 누구보다도 강하게 지적했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野 "박영선, 자료 제출 않고 동문서답… 청문회 연기해야" 유병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