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포체티노 子 환호+손흥민 한글 유니폼 인기+북한옷 등장' 토트넘 새 구장 첫 선 풍경

입력 2019.03.25 07:46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영국 런던)=이준혁 통신원]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이 첫 선을 보였다. 토트넘은 24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테스트 이벤트를 열었다. 토트넘 18세 이하 팀과 사우스햄턴 18세 이하팀의 경기였다. 토트넘은 이 경기를 앞두고 시즌티켓 소지자들을 대상으로 3만장의 티켓을 팔았다. 새 경기장의 정원은 6만2062명이다. 재미있는 장면들이 많이 나왔다. 현장 이모저모를 살펴본다.
▶경기는 뒷전, 새 집 구경 삼매경
팬들은 평소보다 빨리 경기장으로 들어갔다. 새롭게 문을 연 경기장 구경이 우선이었다. 팬들은 경기장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었다. 팬들을 사로잡을 것들은 많았다. 역대 토트넘의 경기 프로그램 표지를 프린팅해 벽에 붙여놓았다. 또한 각국의 토트넘 팬들의 이름을 새긴 머플러 벽도 있었다. 다들 사진을 남기기 바빴다. 경기 후에도 팬들은 홈구장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새로운 집에 돌아온 기쁨은 너무나 컸다.
▶최고 인기!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이날 18세 이하 선수들 가운데 최고 인기는 16번 마우리치오 포체티노였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의 아들이었다. 그는 벤치에서 시작했다. 후반 34분 교체로 투입됐다. 마우리치오 포체티노라는 말이 나오자 3만여 토트넘 팬들은 큰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토트넘이 골을 집어넣었을 때보다 더욱 큰 함성이었다. 포체티노 감독도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었다. 이어 포체티노 감독의 응원가가 울려퍼졌다. 마우리'시'오가 아닌 마우리'치'오로 발음하려는 의지가 담긴 응원가였다. 다만 긴장한 탓이었을까. 마우리치오 포체티노의 기량은 생각보다 그리 좋지 않았다.
▶한글 손흥민 유니폼 인기 몰이 중
테스트 이벤트였지만 모든 것들이 실제 경기와 똑같이 운영됐다. 특히 경기장 스토어는 인산인해였다. 스토어 스태프들은 오전 8시부터 출근해 경기를 준비했다. 손흥민의 유니폼도 인기가 많았다. 한국인 팬보다는 현지인 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었다. 이 날 경기장은 시즌티켓 소지자들만 입장이 가능했다. 한국인들 중에서는 시즌 티켓을 가진 이가 거의 없다. 때문에 경기장에는 대부분 현지인들만 있었다.
스토어 스태프 중 유일한 한국인인 양송희씨는 "손흥민 선수의 유니폼이 많이 팔렸다. 대부분이 현지인들이었다. 오늘 한국인 팬들은 4~5명 정도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손흥민 선수의 한글 이름 마킹 유니폼이 인기가 있다. 사실 한국팬들은 이 유니폼을 외면하곤 했다. 폰트가 별로 예쁘지 않기 때문이다. 반면 손흥민 선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현지 팬들이 기념으로 사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장 한 켠에는 북한 트레이닝복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경기장을 찾은 한 팬이 가슴에는 인공기, 증에는 DPR Korea가 새겨진 트레이닝복을 입고 앉아있었다. 하프 타임 그에게 사정을 물었다. 그는 "얼마 전 북한 여행을 갔다. 판문점에 갔을 때 기념품으로 팔길래 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