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은 정의당 몫?… 한번도 안내려간 이해찬

조선일보
  • 최연진 기자
    입력 2019.03.25 03:21

    오늘 후보 단일화 결과 발표
    여론조사선 정의당 후보가 앞서… 與의원들도 통영 유세에 더 관심

    다음 달 3일 치러지는 경남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창원에서 살다시피하며 자기 당 후보를 지원하고 있지만 이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 시작(21일) 이후 한 번도 창원을 찾지 않았다. 이 대표는 25~27일에는 베트남 방문 일정도 잡혀 있다.

    지난 주말(23일) 창원성산 선거전에는 이 대표 대신 홍영표 원내대표가 내려갔다. 경남도당위원장인 민홍철 의원과 김해영 최고위원이 함께 유세차에 올라 민주당 권민호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경남도민, 창원시민들이 김경수 경남지사와 허성무 창원시장을 선택한 것을 잊지 않고 있다"며 "집권 여당 후보 권민호에게 힘을 모아 달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당초 이번 주 초 창원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지난 주말 급작스럽게 일정을 잡았다. 민주당 후보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 간 단일화 결과를 25일 발표하기로 하면서 지도부가 그전에 황급히 유세에 나선 것으로 해석됐다. 이날 창원 유세는 또 다른 보선 지역인 통영 유세와도 대조적이었다. 오전 통영에는 홍 원내대표와 민주당 의원 10명이 출동했지만, 오후 창원에는 3명만 참석했다. 당 안팎에선 "민주당이 겉으로는 '창원성산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하지만 속으로는 선거를 포기한 것 같다"는 말도 나왔다.

    이미지 크게보기
    여당만 원내대표 출동 - 각 당 지도부가 23~24일 창원 성산 지역을 찾아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민주당만 유일하게 대표(이해찬) 대신 원내대표가 창원을 찾았다. /연합뉴스·뉴시스

    이해찬 대표는 지난달 18일 경남도와의 예산정책협의회를 위해 창원을 방문한 이후 선거전에 나서지 않고 있다. 당시 이 대표가 창원을 찾은 이유도 민주당 후보 지원보다는 '드루킹 댓글 사건'으로 법정구속된 김경수 지사의 빈자리를 메운다는 성격이 더 강했다.

    민주당 권민호 후보는 지난 2월 창원성산에 단수 공천됐지만, 정작 공천장은 지난 13일 부산에서 받았다. 당 지도부는 특별한 지지발언 없이 공천장만 줬다. 여권 내에서도 "부산까지 온 후보에게 격려 발언 한마디도 하지 않은 것은 이례적"이라는 말이 나왔다.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된 지난 21일에도 야당 지도부는 창원으로 총출동했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경기 안산에서 미세 먼지 대책 회의를 가졌다. 이 대표는 25일엔 사흘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한다. 당 관계자는 "베트남 공산당과의 교류 활동 일환으로 사전에 정해진 일정"이라고 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선 "당선 가능성이 낮은 창원성산을 사실상 정의당에 양보하는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민주당은 2012년 총선 때부터 이 지역에 후보를 제대로 내지 못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선거를 완주해본 적이 없으니 지역 조직도 없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투표용지 인쇄 전날인 25일 단일 후보를 결정키로 했다. 이 대표가 귀국하면 이미 단일화가 마무리돼 있는 것이다. 현재 여론조사에선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앞선다. 민주당 한 의원은 "정의당 후보로 단일화될 가능성이 큰데 불필요한 힘을 쏟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반면 야당은 이 지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를 필두로 당 지도부가 연일 선거 유세에 나서고 있다. 일요일인 24일 황 대표는 새벽부터 아파트 단지 앞에서 주민들과 만났고, 나경원 원내대표와 한선교 사무총장도 오후 늦게까지 선거 유세를 펼쳤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이재환 후보와 함께 길거리 유세에 나섰다. 손 대표는 3월 개인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창원으로 '출퇴근'하며 이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 정의당도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의원 등 핵심 인사들이 모두 지원 유세를 펼쳤다. 이에 대해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PK 지역의 보선은 내년 총선의 바로미터와 다름없는데, 민주당 지도부가 안일하게 생각하고 너무 빨리 포기한 것 같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