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의 발품스토리]'경기 집중도+다양한 먹거리' 토트넘 새 구장은 '월드클래스!'

입력 2019.03.25 01:58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많은 경기장을 다녔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장은 물론 유럽 명문팀의 구장들도 다녀봤다. 100군데가 넘는 경기장 중 감히 최고라고 말할 수 있는 곳을 만났다. 바로 토트넘의 새 구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이었다.
24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을 찾았다. 정식 개장에 앞서 테스트이벤트가 열렸다. 토트넘과 사우스햄턴 18세 이하팀들끼리의 맞대결이었다. 토트넘은 시즌권자를 대상으로 3만장을 팔았다.
▶집으로 왔어!
경기 2시간 전.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이 있는 화이트하트레인에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얼굴에는 웃음꽃이 피어었었다. 모두들 새로운 구장을 카메라에 담느라 바빴다.
집으로 돌아왔어!(We are home!). 다들 기뻐했다. 2016~2017시즌을 끝으로 토트넘은 기존 경기장이었던 화이트하트레인을 떠났다. 2017~2018시즌을 임시 홈구장인 웸블리에서 보냈다. 2018~2019시즌 돌아올 것으로 굳게 믿었다. 그러나 개장이 늦어졌다. 안전 시스템이 문제였다. 런던 당국에서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결국 3월 개장 계획이 나왔다. 공식 개장 예정일은 4월 3일이었다. 그 이전에 두 차례의 테스트 이벤트를 해야만 했다. 합격한다면 4월 3일 토트넘과 크리스탈팰리스의 경기부터 새로운 구장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경기장 바깥은 아름다웠다. 최신식으로 지었다. 통유리와 타일이 절묘하게 조합되어 있었다.
경기장 안으로 들어갔다. 경기 집중도는 최고급이었다. 경기장 어디에 있든 피치가 한 눈에 들어왔다. 시야가 제한되는 자리도 하나도 없었다. 좌석과 피치 사이에는 단 하나의 기둥도 보이지 않았다. 4군데 경기장 코너에는 전광판이 달려 있었다. 최고의 화질을 자랑했다. 오롯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
▶60미터 맥주바 그리고 양조장
관중들이 즐길 거리도 많았다. 북쪽과 남쪽 구역에는 60m짜리 맥주 바가 있었다. '골라인바'였다. 맞은편에는 사람들이 앉을 수 있는 계단식 좌석도 있었다. 관중들은 이곳에서 맥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눴다. 햄버거와 피자, 피시앤칩스 등 전통적인 경기장 먹거리도 있었다. 동양식 볶음 국수 요리도 있었다. 경기장 한 켠에는 맥주 양조장도 있었다. 경기장에서 직접 수제 맥주를 만들어 팔고 있었다.
그 옆 벽에는 토트넘이 치른 경기들의 프로그램북 표지들이 프린팅되어 있었다. 손흥민의 모습도 찾을 수 있었다. 또한 각국 토트넘 서포터들의 이름도 찍혀 있었다. '사우스코리아 스퍼스'도 있었다.
토트넘은 30일 한 번 더 테스트 이벤트를 한다. 토트넘 레전드와 인터밀란 레전드 사이의 친선 경기다. 이 경기에는 디미타르 베르바토프, 라파얼 판 데어 파르트 등이 나선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