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벤투호 훈련 1시간 공개, '볼소유'와 '좌우 측면 전환' 강조했다

입력 2019.03.24 18:03

파주=연합뉴스
벤투호가 콜롬비아와의 친선경기(26일)를 앞두고 24일 파주NFC에서 1시간 동안 훈련했다. 훈련 전 과정을 미디어에 공개했다.
파주=연합뉴스
울산서 볼리비아전을 1대0 승리한 태극전사들은 23일 외박을 나갔다가 24일 낮 12시 파주NFC로 재소집됐다. 한국 축구 A대표팀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볼리비아 보다 더 강한 콜롬비아와 친선경기를 갖는다. 세계적인 공격수 팔카오, 하메스 로드리게스 등이 이끄는 콜롬비아는 22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일본을 1대0으로 제압한 후 내한했다. 콜롬비아는 24일 오후 훈련을 잡았다가 휴식을 위해 취소했다.
파주=연합뉴스
태극전사들은 콜롬비아전을 이틀 앞두고 예정된 훈련으로 다시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훈련 내용은 러닝→볼빼앗기→단거리 달리기→이동하며 패스 훈련→미니게임(11대11, GK 포함) 순으로 이어졌다. 몸상태가 좋지 않은 공격수 지동원과 수비수 김민재는 훈련에서 제외됐다. 지동원은 왼무릎, 김민재는 왼쪽 아킬레스건에 통증이 찾아왔다고 대한축구협회는 밝혔다.
미니게임에서 빨간 조끼는 황의조 이재성 나상호 권창훈 이청용 주세종 정우영 박지수 김영권 홍 철이 입었다. 손흥민 이승우 이강인 백승호 황인범 이진현 권경원 최철순 등은 조끼를 입지 않았다. 이 선수 구성은 특별한 의미를 갖지 않았다. 대신 훈련을 이끈 포르투갈 출신 코치는 태극전사들에게 "볼소유"를 계속 강조했다. 벤투 감독의 축구 색깔은 높은 볼점유를 기본으로 한다. 또 좌우 측면 볼 전환을 계속 시도했다. 그라운드를 폭넓게 사용하면서 빠르게 측면을 이용한 공격 전개를 이어갔다. 이번 콜롬비아를 상대로도 벤투호의 게임 플랜은 큰 변화가 없을 것 같다.
벤투호는 경기 하루 전인 25일에는 훈련 전 15분만 미디어에 공개한다.
파주=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