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돼…경찰 "용의자 1명 검거"

입력 2019.03.18 09:28 | 수정 2019.03.18 14:02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 부모 숨진 채 발견
3주 전인 지난달 25~26일쯤 자택서 살해된 듯
경찰, 17일 30대 용의자 검거·3명 추적
용의자 "이씨 부모와 돈 문제 때문에 범행" 진술

'청담동 주식 부자'로 유명세를 얻다 불법 주식거래·투자유치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이희진(33)씨의 부모가 살해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용의자 1명을 검거하고 나머지 공범 3명을 추적하고 있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지난 16일 오후 6시 10분쯤 이씨의 아버지(62)가 평택의 한 창고에서, 이씨의 어머니(58)는 안양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모두 시신에서 외상이 발견돼 살해된 것으로 조사됐다.

'청담동 주식 부자'로 유명세를 얻은 이희진씨은 지난해 4월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이 선고됐다./조선DB
경찰에 따르면 이씨 아버지의 가족이 며칠째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실종신고 접수 2시간 만에 이씨의 부모가 숨진 것을 발견했다. 평택 창고에서 발견된 이씨의 아버지는 자택에서 살해된 뒤 창고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창고는 용의자 중 한 명이 임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시신 발견 다음 날인 지난 17일 오후 유력한 용의자 김모(34)씨를 검거했다. 또 이 용의자와 함께 범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나머지 3명을 쫓고 있다.

용의자는 경찰에서 "투자로 인한 채권채무 관계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했으나 구체적인 진술은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이희진씨의 투자유치 사건의 피해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씨 부모가 약 3주 전쯤인 지난달 25일~26일 사이 안양 자택에서 살해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는 케이블채널 증권전문방송과 인터넷 유료방송 등을 통해 주식 전문가로 이름을 알렸다. 특히 블로그나 소셜미디어(SNS) 등에서 활동하며 실내수영장이 있는 청담동 고급 빌라와 30억원이 넘는 고급스포츠카, 금고에 쌓여 있는 현금 돈다발 등 재력을 과시하는 사진 수백 장을 올려 유명해졌고, 1000억원대 재력가라는 소문 났다.

하지만 이씨는 지난 2016년 9월 동생인 이희문(31)씨와 함께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씨 형제는 금융투자업 인가를 받지 않고 투자매매회사를 세워 2014년 7월부터 2016년 8월까지 1700억원 상당의 주식을 매매하고 시세차익 약 130억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또 2016년 2월부터 8월까지 약 6개월간 원금과 수익보장을 내걸고 투자자들로부터 약 240억원을 모은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해 4월 1심에서 이씨에게 징역 5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약 130억원을 선고했다. 현재 이씨는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동생 이희문씨도 당시 징역 2년 6개월과 벌금 100억원을 선고받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