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하나뿐인 내편' 이장우♥유이, 재결합…모두가 행복한 '해피엔딩'

입력 2019.03.17 21:03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하나뿐인 내편' 이장우와 유이가 재결합하며 행복한 해피엔딩으로 종영했다.
17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 마지막 회에서는 김도란(유이 분)과 왕대륙 (이장우 분)이 재결합했다.
이날 왕대륙은 이태풍(송원석 분)이 송 회장의 손자라는 사실을 알고는 그를 찾아갔다. 대륙은 태풍에게 "우리 도란 씨한테 관심 있어요"라고 물었고, 태풍은 "김도란 씨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대륙은 "도란 씨는 내 아내다. 서로를 위해서 잠시 떨어져 있는 것 뿐이다. 도란 씨랑 아직 안 끝났다"며 "장인 어른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이혼한거다. 장인 어른 일 해결됐으니, 다시 재결합 할거다"고 말했다. 태풍은 "이런 얘기를 왜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자리에서 일어섰고, 대륙은 홀로 남아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장다야(윤진이 분)는 남편 왕이륙(정은우 분)이 매장에서 일하는 직원 수정(이주빈 분)과 데이트를 했다는 사실을 알고는 수정을 찾아가 머리채를 잡았다. 그러나 수정은 "남편 외롭게 하고 질리게 한 네가 잘한 게 뭐냐"고 큰소리 쳤다. 우연히 이를 목격한 도란은 자초지종을 알게 되자 수정을 붙잡은 뒤 "사과 안 해? 부모님 번호 대. 부모님도 아셔야지. 남의 남편이랑 뭐하고 다니는지"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수정은 마지못해 다야에게 사과했고, 다야는 도란 품에 안겨 눈물을 흘렸다. 또한 도란은 다야와 함께 이륙을 만났고, 다야의 편을 들어줬다.
다야는 "내 편 들어줘서 고맙다. 그동안 미안했다. 강 기사 아저씨가 우리 아빠 죽인 줄 만 알았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도란은 "고마웠다. 근데 내가 동서였어도 그랬을 거다. 나 동서 이해한다"고 말했다.
대륙은 퇴근 후 도란을 찾아갔지만, 그의 곁에는 태풍이 있었다. 대륙은 도란의 집 앞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다가 "무슨 생각이냐"며 다그쳤다. 그러자 도란은 대륙에게 다시 만날 생각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홀로 술을 마시던 대륙은 저체온증으로 응급실에 실려갔다. 오은영(차화연 분)은 대륙이 술을 마신 이유가 도란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는 도란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무조건 잘못했다. 나랑 같이 우리 대륙이한테 가주면 안되겠니? 내가 이렇게 부탁할게"라고 말했다.그러나 강수일(최수종 분)은 자신이 나가겠다며 오은영을 만났다. 강수일은 오은영에게 "우리 도란이랑 왕본부장 이혼시킨 사람은 사모님이었다. 재결합은 꿈도 꾸지 말라고 한 사람도 사모님이셨다. 그래놓고 왜 이러느냐"고 외면했다.
다음날, 대륙은 왕진국(박상원 분)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또한 오은영에게 "내일 떠난다. 몇 년 여기 저기 외국 다니면서 공부도 하고 쉬고 싶디"고 말했다.
오은영은 앞서 자신의 일을 후회했다. 다야는 도란을 찾아가 "대륙오빠 한 번만 잡아주면 안 돼요? 대륙 오빠는 형님 밖에 없어요"라며 "질투 났다. 툭하면 다른 여자 보는 이륙 오빠랑 달리 대륙 오빠는 형님만 사랑하고. 그래서 모든 게 다 질투 났다. 이제부터라도 잘 하고 싶다"며 눈물로 호소했다.
결국 도란은 태풍과 식사를 하던 중 "대륙 씨를 못 잊겠다. 미안하고 정말 고마웠다"며 자리를 떴고, 그때 오은영이 그녀를 찾아와 그를 붙잡았다.
그 순간 강수일이 가게로 들어왔고, 도란은 "나 대륙 씨한테 갈래요"라고 말했다. 강수일은 "마음 가는대로 해라"라고 말했고, 도란은 대륙과 재회하며 행복한 날들을 보냈다.
한편 오는 23일 부터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