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등 與시·도지사 13명 "김경수 불구속재판" 탄원서 18일 제출

입력 2019.03.17 18:30

"예타면제 등 대형 국책사업에 金지사 존재 절대적 필요"...항소심 재판부에 제출 예정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13명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키로 했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 등 13명의 광역단체장이 김 지사의 2심 판결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에 오는 18일 탄원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오는 19일 항소심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5월 24일 오전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프레스룸에서 열린 경남-서울 상생혁신 정책협약식에서 당시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와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가 'I love 서울,I love 경남' 티셔츠를 교환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조선일보DB
민주당 지자체장들은 탄원서에서 "현직 도지사가 법정 구속되는 사례가 매우 이례적"이라며 "경남 경제 재도약 과정에 김경수 지사의 부재가 야기할 큰 타격과 도민의 피해를 헤아려주시길 사법부에 간곡히 요청한다"고 했다. 이어 "김 지사와 같이 지방 정부를 책임지고 있는 입장에서 도정 공백과 그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경남도민의 피해에 대해 염려하고 있다"고 했다.

민주당 지자체장들은 "남부내륙 고속철도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등 대형 국책 사업은 경남의 경제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균형 발전을 앞당기는 사업"이라며 "후속 과정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는 도지사의 존재와 권한 행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도 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씨의 댓글 조작에 공모한 혐의로 지난 1월 1심에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김 지사 측은 지난 8일 '현직 도지사로서 업무를 처리해야 하고, 증거와 도주 우려가 없다'며 보석을 청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