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봄꽃은 프로미스나인 장규리…봄비 2R 진출

입력 2019.03.17 17:47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복면가왕' 봄꽃의 정체는 프로미스나인의 장규리였다.
1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클림트'의 황금가면을 노리는 새로운 복면 협객 8인의 듀엣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2조에선 봄비와 봄꽃의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아이유의 '금요일에 만나요'를 선택해 달달한 목소리로 무대를 꽉 채웠다.
투표 결과 봄비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어 봄꽃은 준비한 솔로곡 린의 '사랑했잖아'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그는 바로 프로미스나인의 장규리였다. 청아한 음색이 모두를 사로잡았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