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훈, "지난해 우리에게 아픔 줬던 대구돌풍잠재우겠다"

  • OSEN
    입력 2019.03.15 14:25


    [OSEN=이균재 기자] 울산현대가 대구FC와 격돌한다.

    울산은 오는 17일 오후 2시 DGB대구은행파크서 대구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를 갖는다. 리그서 1승 1무로 순항 중인 울산은 3경기 무패에 도전한다. 

    울산은 지난 13일 상하이 상강(중국)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2차전서 주니오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1승 1무 승점 4를 기록하며 조 선두로 올라섰다.

    상하이는 헐크, 오스카, 엘케손 등 수준 높은 외국인 선수를 보유한, 지난해 중국 CSL 우승팀이다. 이에 울산은 윤영선, 불투이스를 중심으로 한 견고한 수비를 구축해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전반에 수비에 집중한 뒤 후반에 주니오를 투입하면서 공격 흐름을 잡았다. 후반 21분 김보경의 코너킥을 주니오가 값진 헤딩골로 연결해 ACL 첫 승을 챙겼다. 1년 만에 재대결에서 짜릿한 복수에 성공했다.

    이제 울산의 시선은 대구로 향한다. 갚아야 할 빚이 있다. 지난해 FA컵 결승 1차전에서 1-2로, 2차전 원정에서 0-3으로 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상하이전 기세를 대구까지 이어가려 한다.

    누구보다 이 경기를 손꼽아 기다린 선수가 있다. 바로 골잡이 주니오다. 주니오는 대구를 거쳐 울산에 왔다. 절친인 세징야, 동일 포지션인 에드가와 진검승부를 펼쳐야 한다. 지난해 FA컵 준우승 아픔을 씻겠다는 각오다.

    주니오는 “대구가 잘하고 있는 걸 안다. 그것보다 중요한 건 우리팀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어떻게 가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 5경기를 하면서 개선점을 찾고, 동료들과 호흡도 다듬는 데 주력하고 있다. 물론 대구전은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와 함께 세징야에게 농담반 진담반으로 “I kill you"라고 웃으며 선전포고했다. 

    대구는 세징야, 에드가, 김대원으로 이어지는 공격 삼각편대가 여전히 건재하다. 개막전에서 지난해 K리그1 우승팀 전북 현대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9일 제주 유나이티드와 개장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ACL에서도 멜버른 빅토리(호주)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를 연달아 격파하며 2연승으로 상승세다. DGB대구은행파크는 2경기 연속 매진될 정도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울산은 대구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극복해야 한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해 우리에게 아픔을 줬던 팀과 대결이다. 선수들은 준비됐고, 분위기도 좋다. 힘든 경기가 예상되지만, 잘 싸워 대구의 돌풍을 잠재우겠다”고 밝혔다./dolyng@osen.co.kr

    [사진] 울산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