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방콕가서 즐기세요

  • 뉴시스
    입력 2019.03.15 11:04

    파이팅 외치는 한국-태국 배구 대표팀 감독
    한국과 태국의 여자배구 스타들이 태국의 코트를 다시 달군다.

    한국배구연맹(KOVO), V-리그 주관방송사인 KBS N이 공동기획하고 태국배구협회(TVA), 태국 SMM TV가 협력해 만든 국제 스포츠문화 이벤트인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가 2017년 태국 방콕, 2018년 한국 화성에 이어 올해는 태국 2개 도시에서 개최된다.

    규모를 확대, 2회에 걸쳐 경기를 개최한다. 1차전은 4월5일 나콘라차시마, 2차전은 방콕 후아막 체육관에서 4월7일에 펼쳐진다. 2017년 태국 대회는 한국 올스타가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승리했으며 화성에서 열린 2018년 대회에서는 태국 올스타가 3-2로 승리했다.

    2019 한-태 슈퍼매치의 한국 올스타팀의 지휘봉은 도드람 2018∼2019 V-리그의 정규리그 우승팀인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잡는다. 김해란 조송화 이재영(이상 흥국생명), 김수지 김희진 고예림(이상 IBK기업은행), 이소영 강소휘(이상 GS칼텍스), 배유나 박정아 문정원(이상 한국도로공사), 이다영(현대건설), 오지영(KGC인삼공사) 등 V-리그 대표 스타 선수들이 태국 팬들을 만난다. 또한 이번 시즌 V-리그에 데뷔해 맹활약한 신인 트리오 이주아(흥국생명), 정지윤(현대건설), 박은진(KGC인삼공사)도 출전한다.특히 이번 대회 주관방송사인 KBS N은 경기 관람과 함께 태국 관광을 함께할 수 있는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원정 응원단'을 모집하고 있다. 4월 5~9일 3박5일 일정으로 슈퍼매치 2차전 관람과 함께 호텔 숙박, 관광, 기념품 증정 등으로 준비됐다. 원정 응원단은 22일 오후 6시까지 티켓링크를 통해 모집한다.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는 KBS N 스포츠와 네이버, 태국 지상파 채널3와 SMMTV 등을 통해 양국에서 동시 생중계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