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태국 올스타 슈퍼매치 올해는 태국에서 두번 열려

입력 2019.03.15 09:35

올해도 한국과 태국의 슈퍼매치가 펼쳐진다. 3회째인 올해는 태국에서 두차례 열린다. 사진제공=KOVO
한국과 태국의 여자배구 슈퍼스타들이 다시 모여 태국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한국배구연맹(KOVO), V-리그 주관방송사인 KBSN이 공동 기획하고 태국배구협회(TVA), 태국 SMM TV가 협력하여 만든 국제 스포츠 문화 이벤트인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이하 '2019 한-태 슈퍼매치')가 2017년 태국 방콕, 2018년 대한민국 화성에 이어 올해는 태국 2개 도시에서 개최된다.
세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대회 규모를 확대하여 총 2회에 걸쳐 경기를 개최한다. 1차전은 4월 5일 오후 2시10분(이하 한국시각)에 나콘라차시마에서 개최되며 2차전은 많은 태국 팬들을 위해 장소를 이동하여 방콕 후아막 체육관에서 4월 7일 오후 5시에 펼쳐진다.
2017년 태국 대회는 한국 올스타가 풀세트 접전 끝에 3대2로 승리하였으며 화성에서 열린 2018년 대회에서는 태국 올스타가 3대2로 승리하면서 올해도 원정팀의 승리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19 한-태 슈퍼매치의 한국 올스타팀의 지휘봉은 도드람 2018∼2019 V-리그의 정규리그 우승팀인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잡게 되며 김해란, 조송화, 이재영(이상 흥국생명), 김수지, 김희진, 고예림(이상 IBK기업은행), 이소영, 강소휘(이상 GS칼텍스), 배유나, 박정아, 문정원(이상 한국도로공사), 이다영(현대건설), 오지영(KGC인삼공사)등 V-리그 대표 스타 선수들이 태국 팬들을 만난다. 또한 이번 시즌 V-리그에 데뷔하여 맹활약을 펼친 신인 3인방인 이주아(흥국생명), 정지윤(현대건설), 박은진(KGC인삼공사)도 V-리그를 대표하여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
2019 한-태 슈퍼매치와 함께 지난 대회에서 큰 호응을 얻었던 문화교류 콘서트가 이번 대회에서도 열릴 계획으로 방콕 후아막 스타디움에서 개최될 2차전 경기 전, 한국과 태국 팝스타들의 축하무대가 열려 K-POP 한류가 스포츠한류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