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 화제' 오바메양, "내 상징 '블랙 팬서' 가면 필요했다"

  • OSEN
    입력 2019.03.15 08:05


    [OSEN=이균재 기자] 가봉 스트라이커 피에르 오바메양이 아스날의 유로파리그 8강행을 이끌고 블랙 팬서로 변신했다.

    아스날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서 스타드 렌을 3-0으로 이겼다. 이로써 아스날은 1, 2차전 합계 4-3으로 앞서며 8강에 올랐다.

    아스의 8강행 일등공신은 오바메양이었다. 팀의 3골에 모두 관여했다. 전반 5분 선제골을 터트린 뒤 10분 뒤 메이틀란드-나일스의 추가골을 도왔다. 후반 27분엔 쐐기골까지 책임졌다.

    오바메양의 활약만큼 골 셀러브레이션도 화제였다. 오바메양은 득점 이후 미리 준비된 ‘블랙 팬서’ 가면을 쓰고 세리머니를 펼쳐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오바메양은 경기 후 영국 BT스포츠를 통해 “날 상징하는 블랙 팬서 가면이 필요했다”며 “가봉서 우리는 국가대표팀을 '팬서스'라고 부른다”라고 말했다.

    1차전 패배를 뒤집고 8강행을 이끈 오바메양은 “우리가 승리해 모두가 행복하고 자랑스러워 하는 게 가장 중요한 것”이라며 기뻐했다./dolyng@osen.co.kr

    [사진] 아스날 SNS.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