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무비]'캡틴마블', 별점테러에도 9일째 1위 굳건…358만 돌파

입력 2019.03.15 08:03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페미니즘 영화'라고 불만을 갖는 일부 남성 관객들의 별점테러에도 '캡틴 마블'이 1위 자리를 지켰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캡틴 마블'(애너 보든·라이언 플렉 감독)이 지난 14일 11만6331명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6일 개봉 이후 9일째 1위를 차지한 것으로 358만7247명의 누적관객수를 기록했다.
2019년 첫 번째 MCU이자 마블의 첫 번째 여성 히어로 솔로무비 '캡틴마블'은 '캡틴 마블'을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크리족의 전사로 살아가던 비어스가(브리 라슨) 우연히 지구에 불시착하게 된 후, 쉴드 요원 닉퓨리(사무엘 L. 잭슨)을 만나 벌어지는 일을 담은 블록버스터다. 브리 라슨, 사무엘 L 잭슨, 벤 멘델슨, 주드 로, 디몬 하운수 등이 출연한다.
참신한 공포 스릴러 '이스케이프 룸'(애덤 로비텔 감독)은 5만2815명을 모아 이틀째 2위 자리를 지켰다. 누적관객수는 7만6003명이다. '거장'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신작 '라스트 미션'은 1만599명을 모아 3위로 스타트를 끊었다. 신작에 개봉에 따라 4위로 내려 앉은 '항거: 유관순 이야기'(조민호 감독)은 7029명을 모아 4위를 차지했다. 개봉 이후 지금까지 총 108만7035명을 모았다.
smlee0326@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