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닿다' 이동욱♥유인나, 달달 폭발 '밀회' 데이트‥'꽁냥'의 정석 [Oh!쎈 리뷰]

  • OSEN
    입력 2019.03.14 22:58



    [OSEN=김수형 기자]'진심이 닿다'에서 이동욱과 유인나가 스캔들이 터지기 하루 전, 밀회 데이트를 즐기며 '꽁냥'의 정석을 보였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진심이 닿다(연출 박준화, 극본 이명숙, 최보림)'에서 정록(이동욱 분)과 진심(유인나 분)이 신혼부부 비주얼을 폭발했다. 

    이날 스토킹 당했던 진심의 사연이 세상에 알려졌고, 모두 진심을 응원했다. 진심은 "남은 기간 더 열심히할 것"이라며 로펌에 출근했다. 정록은 진심을 찾아와, 진심으로 응원하는 댓글들을 뽑아 건네며 힘을 줬다. 
    선플마다 '좋아요'를 누른 정록의 귀여운 모습에 진심이 웃음을 되찾았다. 진심은 "고맙다"고 인사했고, 정록은 "힘든 시간 버텨줘서 고맙다"며 서로를 위로했다. 

    진심은 자신의 복귀를 기다리는 팬들의 국민청원 기사를 접하며 눈물 흘렸다. 그리곤 정록과 데이트를 나섰다. 자신을 걱정하는 정록에게 진심은 "나 정말 괜찮다, 이제 정말 끝났다"면서"나보다 날 더 걱정해주신 변호사님이 있다"며 미소지었다. 그러면서 진심은 "맛있는 걸 먹으러 가자"고 했다. 

    이때, 지나가는 팬들이 진심을 알아봤다. 정록이 팬이 되어 "공인인 만큼 자칫 SNS에 올라가면 법적문제가 될 것"이라며 사진 촬영을 제지시켰다. 팬들은 "당신은 누구냐"며 질문, 정록은 "그냥 남사친이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진심은 정록의 이 말이 귀엽다며 놀려댔다. 

    진심은 드라마 작가와 감독에게 러브콜을 받았다. 드라마 주인공이 되어달라며 진심이 오해가 풀리며 호감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투자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진심은 솔깃하며 "이 드라마 하고 싶다"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도 커졌다고 했다. 제작진들은 계약서까지 바로 내밀었다. 진심은 "변호사 역할 잘 할 자신 있다"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진심의 복귀가 방송가에 알려졌고, 진심은 "미리 말 못했다"며 고백, 정록은 그런 진심을 품에 안았다. 그러면서 "축하한다, 놀란 것도 사실이지만 배우일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아니까 기쁘다"면서"정말 잘됐다"고 응원했다. 진심은 생각지 못한 정록의 반응에 당황, 정록은 "감추게 하는 일이 있어도 그게 진심씨를 위하는 일이면 그렇게 해도 된다"며 진심 편에 섰고, 진심은 감동했다. 

    정록은 "오늘 반차쓰겠다"면서 진심에게 데이트를 제안했고, 뭐하고 놀지 고민했다. 단 둘이 집 안에서 어색한 기운이 감돌았다. 정록은 진심을 위해 직접 요리하겠다고 했고, 진심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록은 장보러 가겠다고 했고, 진심이 함께 가자고 했다. 정록은 진심을 알아본 시선을 걱정, 진심은 "연령층이 높은 시장으로 가자"면서 정록의 옷까지 빌려 갈아입었다. 이때, 진심은 정록의 서랍에서 립스틱을 발견, 정록은 "립밤이다"고 하면서 입술을 발랐다. 진심은 "나도 건조하다"면서 정록에게 입맞춤 설렘을 폭발했다.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재래시장 '꽁냥' 데이트를 즐겼다. 마치 신혼부부처럼 재래시장을 누비는 모습이 훈훈함을 안겼다. 집에 돌아온 두 사람은 식사를 마친 후 설거지 게임을 하기로 했다. 게임을 하면서 서로에 대해 연애사 인터뷰, 함께 커플사진도 즐기며 더욱 가까워졌다. 무엇보다 피치커플인 두 사람이 '꽁냥'의 정석을 보이며 달달함이 폭발한 모습이 뭇 시청자들까지 설레게 만들었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드라마다. /ssu0818@osen.co.kr

    [사진]'진심이 닿다' 방송화면 캡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