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현 정권 비리 뭉개는 감사원⋅검찰, 정권 끝나면 심판 받을 수도"

입력 2019.03.14 22:35 | 수정 2019.03.14 22:4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감사원은 면죄부 감사를 하고, 검찰은 수사 뭉개기를 하고 있다"며 "이런 식으로 계속 간다면 이 정권이 끝난 뒤에 감사원과 검찰이 가장 먼저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의 비리와 국정농단이 도를 넘어서고 있는데도 감사원⋅검찰이 이들을 엄호하고, 수수방관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정말 좌파독재 부추기는 행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우리 당이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킨다"며 "이런 문제들을 낱낱이 파헤쳐서, 또 필요하다면 국정조사와 특검도 추진해서 모든 비리들을 국민 앞에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현 정권의 비리를 파헤치겠다며 대표 취임 후 당내에 좌파독재저지특위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재선의 김태흠 의원을 임명했다.

황 대표는 "어제(13일) 감사원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감사결과를 보면서 ‘감사원이 정말 이래도 되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주말, 공휴일, 심야시간 등 사용할 수 없는 시간에 업무추진비를 사용을 했는데 무려 2461건이나 되고 액수도 적지 않다. 공무상 불가피한 집행이라고 하는 자의적 결론을 내렸는데 타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1인당 9만원이 넘는 고급일식집에서 쓴 돈이 2800만원이라고 한다"며 "보안이 중요한 청와대 업무특성을 고려해달라고 하는데 오히려 청와대를 변호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 부분은 청탁금지법위반 소지가 다분한데도 청와대는 접대를 하지 않는다면서 아예 판단 대상에서 제외를 했다"며 "일반 부처라고 하면 과연 이런 감사결과를 내놓았겠는가. 사실상 감사원이 청와대에 면죄부를 준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감사원은 지난 정권이 임명한 KBS 이사를 감사하면서 김밥 2500원까지 문제를 삼았던 바가 있고, 2년 동안 법인카드 327만원을 부당 사용했다고 사퇴시켰다"며 "그때의 잣대와 지금의 잣대가 왜 이렇게 다른 건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를 보면 검찰 역시 문제가 많다"고 말했다. 그동안 관련자 폭로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블랙리스트 관련 정황이 많은데도 검찰이 청와대 등 윗선의 개입을 밝히는데 소극적인 인상을 준다는 일각의 지적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