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장관 "개각때 출생지 대신 출신고교 공개…치졸"

입력 2019.03.14 16:03 | 수정 2019.03.14 16:21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사진>이 14일 청와대가 지난 8일 개각 명단을 발표하면서 출생지를 공개하지 않고 출신 고교로 출신지를 가늠할 수 있도록 발표한 데 대해 "누구의 발상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부 내에서 상당히 치졸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이 '(이번 개각에서 지명된) 장관 후보자 7명 중 TK(대구·경북) 출신은 한 명도 없어 정략적으로 (TK를) 고립화한다는 여론이 있다’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경북 상주 출신으로 대구 수성갑 선거구 현역 의원이기도 하다.

청와대는 지난 8일 개각 인사를 발표하면서 종전과 달리 장관 후보자 7명의 출신 지역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후보자들의 출신 고교를 명시했는데 이 기준에 따르면, 7명 중 서울이 4명, 인천 1명, 경북 1명, 강원 1명이다. 그러나 종전 출생지 기준으로 다시 분류해보면 전북 3명(진영⋅조동호⋅최정호), 광주 1명(박양우), 부산 1명(문성혁), 경남 1명(박영선), 강원 1명(김연철)이 된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연 중심 문화를 탈피해야 한다는 데 사회의 공감대가 있다"면서 "출신지라는 게 객관적이지도 않아서 그곳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성장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출생만 하고 성장은 다른 곳에서 해온 분들도 있어 이번에 고등학교 중심으로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앞으로는 제가 국회로 돌아가서 그런 문제(지역 균형 인사)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다만 이번 개각이 지역 불균형 인사라는 주장에 대해선 "대한민국에서 인사를 하면 늘 그런 식으로 평가가 엇갈리기 마련이지만, 그런 측면이 있더라도 한 국가의 인사에 그런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지나치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