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에 "코로 술 마시라" 강요한 육군대령 직무 배제

입력 2019.03.14 14:05

조선DB
육군 대령이 부하들에게 욕설을 하고 코로 술을 마시라고 지시하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직무에서 배제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육군 관계자는 이날 "자체 감찰 조사에서 충남 계룡대 소속 A대령의 문제를 파악했다"며 "전날(13일) 직무에서 배제했고 금명간 보직해임 여부를 논의한다"고 말했다.

육군에 따르면 A 대령은 술자리에서 부하 간부들에게 코로 술을 마시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이에 일부 간부들은 코로 술을 마시는 시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 대령은 또 소속 부대 간부들에게 여러 차례 "XX야"라고 욕도 했다고 한다.

A 대령은 육군 조사 과정에서 잘못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은 15일 A 대령에 대한 보직해임심의위원회를 열고, 이와 별개로 징계위원회도 열 계획이다. 육군 관계자는 "언어폭력 여부에 대해서도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