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檢, KT 전직 임원 구속

입력 2019.03.14 12:18 | 수정 2019.03.14 13:08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회의실에서 딸 취업 특혜 의혹 보도 관련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뉴시스
검찰이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딸(33)의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전직 KT 임원을 구속했다. 서류전형에서 떨어진 김 의원 딸을 절차를 어기고 합격시키는 데 관여했다는 것이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일)는 지난 13일 KT 전 전무 김모(63)씨를 이 같은 혐의(업무방해)로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KT 인재경영실장으로 근무하던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절차를 어기고 김 의원 딸을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1월 경기 성남시 KT 본사와 서울 광화문 KT사옥 등을 압수 수색했다. 이후 압수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김 의원 딸이 KT 2012년 공개채용 당시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통 이 회사 공채 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 실무·임원면접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검찰은 구속된 김씨가 당시 KT 수뇌부 등 윗선의 부탁을 받아 김 의원 딸을 부당하게 합격시킨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김 의원 딸 공채 합격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김성태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직접 수사도 불가피해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사건은 지난해 말 불거졌다. 한 언론이 김 전 원내대표 딸이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GSS)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이후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는 김 전 원내대표를 서울중앙지검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와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민중당은 서울서부지검에 같은 혐의로 김 전 원내대표를 고발했다. 검찰은 김 전 원내대표의 주거지 등을 고려해 이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에서 수사하도록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