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송금·비자발급 정지 검토" 日 부총리, 보복조치 공개 발언

입력 2019.03.13 03:00

아소 부총리, 의회 출석해 답변… 강제징용 판결에 강경대응 시사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아소 다로(麻生太郞·사진)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12일 한국 대법원으로부터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받은 일본 기업의 자산압류와 관련해 송금과 비자 발급 정지 등의 구체적인 보복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리를 역임한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가 이 같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아소 부총리는 이날 중의원 재무금융위원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와 관련해 "관세(인상)에 한정하지 않고 송금이나 비자 발급을 정지하는 등 여러 보복 조치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그렇게 되기 전 단계에서 협상하고 있는 만큼 제대로 된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며 "보복 조치가 실시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상황이 악화돼 (일본 기업에) 실제 피해가 더 생기면 다른 단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한국인 관광객에 대한 무비자 정책을 폐지하거나 취업 비자 발급을 까다롭게 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관광청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753만명에 이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