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보잉 737 맥스 운항 잠정 중단"

조선일보
  • 채성진 기자
    입력 2019.03.13 03:00

    에티오피아 사고로 불안 커져

    '보잉 737 맥스 8'
    /연합뉴스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참사 이후 사고 기종인 '보잉 737 맥스 8'〈사진〉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하는 가운데 이스타항공이 동일 기종의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스타항공은 12일 "고객들의 불안감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보유 중인 B737 맥스 8 항공기 2대의 운항을 13일부터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이 기종을 보유한 항공사는 이스타항공이 유일하다. 이스타항공은 작년 말과 올해 초 이 기종 항공기 2대를 차례로 들여와 현재 일본과 태국 등 노선에 투입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예약 승객은 대체 항공기와 타 항공사 운항편으로 분산해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항공사에 해당 기종 운항을 잠정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싱가포르는 B737 맥스 전 기종에 대한 운항 금지 조치에 이어 창이공항으로 운항하는 외국 항공사 동일 기종의 영공 진입도 차단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