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은 김정은 수석대변인'은 블룸버그통신이 첫보도

입력 2019.03.12 14:29 | 수정 2019.03.12 14:40

12일 청와대와 여당이 "국가원수 모독"이라고 규정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수석대변인' 발언은 외신 보도에서 먼저 나온 표현이다. 지난해 9월 26일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에서 김정은의 수석 대변인(top spokesman)이 됐다’는 제목으로 낸 기사에서 처음 나왔다.

미국 통신사 블룸버그가 지난해 9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에서 김정은의 수석 대변인(top spokesman)이 됐다’는 제목으로 기사를 냈다./블룸버그 홈페이지
블룸버그 통신은 이 기사에서 "김정은이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그를 칭송하는(sing praises) 사실상의 대변인을 뒀다. 바로 문 대통령"이라고 했다. 블룸버그는 또 "문 대통령이 미국과 세계의 회의론자들을 겨냥해 북한이 수십 년 동안 도발하고 약속을 어겼으나 이번엔 진정으로 핵무기를 포기하려 한다는 확신을 심어주려 한다"며 "문 대통령으로서는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아야 하는 것 외에 자신의 정치적 이해관계가 크게 걸려 있다"고도 했다.

이 보도에 대해 당시 한국당에선 '문 대통령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대변한 것'이라며 이 기사를 인용해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했다. 국회 국방위 한국당 간사였던 백승주 의원은 "블룸버그 통신이 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으로 지칭했다"며 "문 대통령의 '북핵 개발 노선 종료'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당시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이런 식의 모욕적인 외신 보도를 또 다시 보는 일은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 산회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하는 등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국가 원수 모독죄에 해당한다"며 "저런 의식과 망언을 하는 사람들이 집권할 일은 결코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의총에서는 나 원내대표의 사퇴와 대국민사과를 촉구하는 규탄 발언이 쏟아졌다.

청와대도 "국가 원수 모독"이라며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나 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자유한국당과 나 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들께 머리숙여 사과하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