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서 관광 버스 추락…韓 관광객 7명 부상

입력 2019.03.10 11:30

베트남 중부 빈투언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버스가 전복되는 교통사고가 발생해 한국인 7명이 다쳤다.

외교부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오후 1시 13분 베트남 판 티엣시 무이네 지역에서 30인승 버스가 도로변 경사면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행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한국인 관광객 7명이 다쳤다. 부상 정도는 골절 1명, 열상 2명, 어깨탈구 1명, 단순 타박상 3명이라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부상자들은 인근 종합병원 응급실로 긴급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면서 "탑승자 전원은 현재 호찌민 종합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로 다른 부상자들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관광 가이드를 겸하던 베트남 현지 운전사는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고 현지매체인 VNEXPRESS가 전했다.

주호찌민영사관 관계자는 "사고 접수 즉시 담당 영사와 영사협력원을 현지에 급파,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의료진과 의사소통을 지원했다"며 "사고자들이 무사 귀국할 때까지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