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中과 함께 인공강우 추진하라"

입력 2019.03.06 11:23 | 수정 2019.03.06 12:01

文대통령 "중국은 우리 먼지가 상하이에 간다고 주장...중국에도 도움될 것"
靑 업무차량, 직원 출⋅퇴근 차량 운행 전면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중국과 인공 강우(降雨)를 공동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라"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수도권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 6일 오전 서울 강남대로에 미세먼지가 가득하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고농도 시 중국과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라"고 했다.

이어 "인공강우 기술 협력을 하기로 한⋅중 환경장관 회의에서 이미 합의했고, 인공강우에 대한 중국 쪽의 기술력이 훨씬 앞선만큼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 쪽에서는 우리 먼지가 중국 상하이 쪽으로 간다고 주장하는데, 서해 상공에서 인공강우를 하면 중국 쪽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중이 함께 미세먼지 예보시스템 공동으로 만들어 대응하는 방안도 추진하라고 했다. 또 "필요하다면 추경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 줄이는데 역량을 집중하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언급한 ‘추경’과 관련 "이 추경은 전날 지시한 (학교 및 다중이용시설) 공기정화기 대수를 늘리거나 용량을 늘리는 지원 사업과 중국과의 공동협력 사업을 펴는 데 쓰일 비용"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이날 오후부터 자체 보유한 업무용 차량 운행과 직원들의 출⋅퇴근 개인 차량 이용을 전면 금지했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청와대 직원들에게 "미세먼지로 국민들께서 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는 마당에 청와대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간동안 보유 업무용 차량 51대 가운데 전기차 6대와 수소차 1대만 운행하고, 직원들도 같은 기간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기로 했다. 또한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시에도 직원 차량 2부제를 시행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