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중 공동 인공강우 실시 방안 추진" 지시

  • 연합뉴스
    입력 2019.03.06 10:56 | 수정 2019.03.06 11:06

    "中서 오는 미세먼지 영향 최소화해야…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 마련해야"
    "비상저감조치 한중 공동시행 협의…한중 공동 예보시스템 등 추진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사상 최악으로 치닫는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고농도 시 한국과 중국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한중이 미세먼지 예보시스템 공동으로 만들어 대응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필요하다면 추경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역량을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이 추경은 공기정화기 대수를 늘리거나 용량을 늘리는 지원 사업과 중국과의 공동협력 사업을 펴는 데 쓰일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