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에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한다

  • 뉴시스
    입력 2019.03.04 06:12

    포근하지만 미세먼지 '매우 나쁨'
    서울시는 이달 중 한강공원 11개 진입로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한다고 4일 밝혔다.

    미세먼지 신호등이란 미세먼지 농도를 멀리에서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설비다. LED전광판에 교통신호등과 같이 빨강(초미세먼지 농도 매우나쁨, PM-10 151 이상)·노랑(나쁨, PM-10 81~150)·초록(보통, PM-10 31~80)·파랑(좋음, PM-10 0~30) 등 색상이 표시된다. 다양한 얼굴표정을 더해 아이들도 손쉽게 미세먼지 농도를 알 수 있게 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공원 입구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한다. 야외활동을 하기 전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고 미세먼지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야외활동을 자제하도록 돕기 위해서다.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는 현대해상 기부로 이뤄진다. 시는 현대해상과 신호등 설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시는 한강공원을 시작으로 향후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도시공원 등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시민들은 긴급재난문자 외에 휴대폰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해야하는 등 미세먼지 정보를 습득하는 데 불편함이 있다"며 "또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하는 앱마다 농도 수치가 달라 시민들이 혼란을 겪는 문제도 미세먼지 신호등으로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날씨가 따뜻해지는 3월부터 시민들의 야외활동이 늘어난다"며 "미세먼지 신호등으로 미세먼지 농도 정보를 손쉽게 접하고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미세먼지에 보다 적극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