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승리 마약 간이검사 '음성'… 의혹 부인

입력 2019.02.28 21:11 | 수정 2019.02.28 21:15

그룹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1차 마약 투여 혐의 조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승리 변호인 측은 "1차 조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모발 검사는 2~3년 전 기록까지 나오는데 국립과학수사원에 넘겨졌으니 2~3주 뒤 결과가 나오면 경찰의 공식 발표가 있을 것"라고 전했다. 다만 경찰은 간이 검사에서 어떤 결과가 나왔는지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승리는 지난 27일 오후 9시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법무팀을 대동하고 등장한 승리는 취재진 앞에서 "나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많은 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 모든 의혹이 하루빨리 진상규명될 수 있도록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8시간 30분의 조사를 마치고 오전 5시 30분쯤 조사실 밖으로 나왔고, 카메라 앞에 서 "나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특히 마약 관련해 집중조사를 받았다. 각종 논란에 대해 많은 분들이 화가 나셨을텐데 각종 의혹에 대해 조사를 받겠다"며 "언제든 불러주시면 성실히 조사 받겠다"고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반면 '성매매 알선 혐의를 인정하는 것이냐'는 질문 등에는 입을 다물었다.

승리는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의 대표인 유모 씨와 2015년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한 사실이 있는지, 문제가 됐던 클럽 버닝썬의 경영에 어느 정도 참여를 했는지, 또 폭행과 마약유통-경찰 유착 성범죄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버닝썬의 실태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등에 대한 집중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경찰조사에서 성접대, 마약 투약 등 자신과 관련한 모든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