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하노이 회담, 핵 동결에 그칠 것"

입력 2019.02.23 03:00

"美, 완전한 비핵화 대신 ICBM 제거로 목표 낮춰"

미 전문가들 사이에서 미국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對北) 협상 목표를 '완전한 비핵화'에서 미국 본토에 위협이 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제거로 전환한 것 같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차 정상회담이 북한 핵 동결에 그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에번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수석차관보는 20일(현지 시각) 미국의 소리(VOA) 방송 인터뷰에서 "미 정부가 불가능할 수 있는 북한 비핵화로부터 목표 수정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며 "더 단계적이고 실현 가능한 목표, 예를 들면 미국인과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ICBM 역량 제거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리비어 전 차관보는 북한 핵 '동결'과 관리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북한의 영구적인 핵무장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말과 마찬가지로 위험하다"며 "다수 의원은 물론 많은 미국인이 받아들일 수 있는 목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마이클 그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 부소장은 이날 CSIS가 개최한 2차 정상회담 관련 전화 토론회에서 "북한의 상당한 양보 조치가 없다면 2차 정상회담장에서 나올 때에도 근본적으로 북한 핵·미사일 실험과 한·미 군사훈련을 동시에 중단하는 '동결 대 동결'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보도했다. 수미 테리 CSIS 선임연구원도 "2차 정상회담에서도 비핵화 정의에 대한 양국의 합의 없이 북한 대량 살상 무기 프로그램의 동결에 그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