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비건·北김혁철, 저녁 협상재개…만찬 협의 가능성

  • 연합뉴스
    입력 2019.02.22 23:29 | 수정 2019.02.22 23:35


    어제부터 오늘 낮까지 약 10시간 협의 이어 다시 만나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등이 22일 저녁 '파르크 호텔'로 향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는 모습 /연합뉴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닷새 앞두고 정상회담 '의제'를 논의하는 북미 양측의 대표단이 하노이 실무협상 둘째날인 22일 저녁에도 회동을 이어갔다.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5시20분(이하 현지시간)께 숙소인 베트남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를 출발해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숙소인 '파르크 호텔'로 향했다. 이 방문에는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 등이 동행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30분 전후까지 약 5시간 30분 동안 이 호텔에서 미국 측과 실무협상을 진행하고 헤어진 뒤 약 3시간 만이었다.

    비슷한 시각 실무협상 뒤 주베트남미국대사관을 찾았던 비건 대표도 다시 자신의 숙소에 도착했다.

    양측 협상단의 도착 시간을 고려하면 양측이 파르크 호텔에서 만찬을 겸한 협의를 진행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저녁 회동에서는 지난 이틀 간의 협상 내용에 대한 본국의 새로운 지침을 토대로 추가적인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양측이 앞서 진행된 10시간에 가까운 협상에 이어 저녁에도 마주 앉은 것은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아직 논의할 부분이 많다는 측면을 방증하는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