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삼성화재 잡고 5연승…1위 굳히기

  • 뉴시스
    입력 2019.02.22 23:19

    환호하는 가스파리니와 한선수
    대한항공이 삼성화재를 잡고 1위 굳히기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22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5-21 19-25 25-15)로 이겼다.

    연승 행진을 5경기로 늘린 대한항공은 승점 65(22승10패)로 2위 우리카드(승점 60·19승13패)에 5점 앞선 선두를 질주했다. 올 시즌 삼성화재전 5승1패다.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가 22점으로 공격을 주도했고 곽승석이 18점을 책임졌다. 정지석과 진상헌은 11점씩을 올렸다. 팀 블로킹은 무려 19개나 됐다. 진상헌이 4번이나 손맛을 봤다. 삼성화재는 사실상 봄 배구가 무산됐다. 승점 46(16승16패)으로 4위에 머물렀다. 남은 4경기를 모두 잡아도 3위를 차지할 수 없다. 타이스가 6점에 머문 것이 아쉬웠다.

    대한항공은 1세트를 25-16으로 정리했다. 16-12에서 가스파리니, 곽승석의 릴레이 득점으로 20-12를 만들었다.

    2세트도 대한항공이 가져갔다. 세터 한선수의 안정적인 운영을 바탕으로 어렵지 않게 격차를 벌렸다. 진상헌은 22-21에서 박철우의 공격을 두 번 연속 차단, 세트를 정리했다.

    3세트를 빼앗긴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15-11에서 가스파리니의 강서브로 득점을 쌓으며 삼성화재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