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열혈사제' 김남길, 스승 정동환 복수 다짐…고준과 본격 전쟁

입력 2019.02.22 23:04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김남길이 스승의 장례를 치르며 다시 한 번 복수를 다짐했다.
2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는 김해일(김남길)이 스승 이영준(정동환) 신부의 장례를 치르며 복수를 다짐했다.
앞서 김해일(김남길)은 아버지와도 같은 스승 이영준(정동환) 신부의 석연치 않은 죽음에 경찰서로 돌격, 그를 막아서는 구대영(김성균)에게 펀치를 날렸다.
김해일은 서장 남석구(정인기)에게 "'몬시뇰' 호칭을 받은 신부님을 욕되게 만드냐. 이유나 좀 알자. 돈 때문에 그래? 청장이라도 시켜준답니까"라고 따져 물으며 실랑이를 벌였다.
박경선 검사(이하늬)는 구담경찰서를 찾아 유치장에 앉은 김해일을 꺼내주며 "신부님이 뭘하든 바뀌는 건 하나도 없다 신부님 인생은 꼬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김해일은 "왜 하필 이영준 신부님이냐"고 물었고, 박경선은 "이영준 신부님이 죄를 지었으니까? 난 검사다. 범법자면 그걸로 아웃이다"라고 답했다. 김해일은 "부검부터 하게 만들거다. 그러면 다 끝이다"라고 큰 소리쳤다.
박경선 검사는 구대영에게 이영준 신부의 안치실을 지키게 했다. 시신을 인계 받으려던 김해일과 다시 한 번 대치했고, 얼떨결에 테이저건을 맞은 김해일은 쓰러졌다.
김해일은 천주교대교구를 찾아가 "모든게 조작됐다. 억울하게 돌아가셨다"고 도움을 요청했지만, 천주교대교구는 등을 돌렸다.
황철범(고준)은 성당 보육원을 찾아 "신부님 돌아가시면 복지시설을 제가 다 맡기로 예전에 다 약속했다"고 말하며 본격 행보를 시작했다. 김인경(백지원) 수녀는 김해일에게 황사장의 행포가 복지시설 위탁 운영권 때문임을 밝혔다.
김해일은 옛 동료와 함께 시신 안치실에 잠입했다. 옛 동료는 이영준의 시신을 확인하며 "외부 충격에 의한 사망이 맞다. 팔을 잡아 생긴 멍이다"라며 "당연히 부검을 해야하는데 시신을 지키고 있는 판을 보니 쉽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다.
김해일은 늦은 밤 박경선의 집 앞으로 찾아가 "동트기전에 모든 일을 바로 잡을 기회를 주겠다"라며 "이신부님 사건을 재조사해주세요"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박경선은 "얄팍한 감정호소는 나한테 안먹힌다"라고 응수했다.
이어 김해일은 서승아(금새록) 형사에게 "한 번만 더 도와달라"고 문자를 보냈고, 성당 헌금 착복과 성폭행을 당했다고 증언한 이들을 찾아가 정황을 들었지만 거짓말임을 알게 됐다. 이들이 진술한 녹음파일은 들고 박경선 검사를 찾아갔지만, "누가 신부님 말을 믿냐"라고 다시 맞섰다. 그 시각 천주교대교구는 이번 사건을 사과하는 기자회견을 발표했고, 박경선은 "게임은 신부님 쪽에서 끝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결국 교구의 방침으로 이영준 신부는 불명예스러운 장례식을 치뤘고, 그 시각 황철범은 구담구의 자랑스러운 기업인 상을 받았다.
김해일은 작전 중 아이들을 죽인 트라우마로 국가정보원을 떠났다. 술을 먹다 싸움이 났고, 혼자 눈길 위에 쓰러져 있는 그를 구한 것이 이영준 신부다. 깨어난 그에게 이영준 신부는 "내가 청년의 아픔을 나눠가지면 안될까요. 난 그게 취미라서요"라고 말하며 따뜻하게 품었고, 이에 김해일은 신부가 됐다.
과거를 회상한 김해일은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계셔야 할 곳으로 꼭 모실게요"라고 다짐했다. 이후 장례를 마친 김해일은 기업인상을 받은 황철범을 찾아갔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