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커피프렌즈' 마지막 영업 시작, 남주혁X세훈X강다니엘 '만능 알바' 활약

입력 2019.02.22 22:05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커피 프렌즈' 마지막 영업을 시작했다. 세훈과 남주혁이 '만능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했다.
22일 방송된 tvN '커피 프렌즈'에는 엑소 세훈과 배우 남주혁이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주부터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 멤버들과 함께 영업 준비에 나선 세훈은 이날 본격적인 활약을 펼쳤다.
그런데 세훈이 제주도에 온 사실을 안 강다니엘이 세훈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도 제주도에 있다며 카페에 놀러오겠다고 했다. 곧이어 강다니엘이 모습을 드러냈고, 멤버들은 환한 미소로 강다니엘을 맞이했다. 그리고 강다니엘은 바로 겉옷을 벗고 앞치마를 장착, 일할 준비에 들어가 웃음을 안겼다. 강다니엘은 세훈을 따라 귤 까기와 포장에 나서며 카페 일을 도왔다. 예정된 비행기 탑승 시간때문에 강다니엘은 카페 오픈 전에 떠나야 했고, 멤버들은 아쉬워하며 강다니엘을 배웅했다.
이어 일곱 번째 영업이 시작됐다.
특히 이날은 유연석과 손호준이 백종원에게 전수받은 비장의 신메뉴가 새로 투입돼 눈길을 끌었다. 유연석은 특제 바비큐 소스에 버무린 제주산 흑돼지를 활용해 수제버거를 만들고, 지난 방송에서 선보인 바 있는 에그베네딕트를 업그레이드해 내놨다.
번 만드는 방법을 배워온 손호준 역시 '호준이 세트'라는 이름으로 번과 커피를 선보여 손님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호준이 세트'의 번을 먹은 손님들은 "빵이 쫀득쫀득하다. 맛있다"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알바생' 세훈의 활약도 독보였다. 세훈은 기름기 하나 용납하지 않는 꼼꼼한 설거지부터 시작해 생애 첫 아르바이트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능숙한 손님 맞이로 멤버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귤 가판대에 투입된 세훈은 '귤수아비'로 변신, 손님들의 즐거운 기부를 도와 "세훈이가 기가 막히게 잘 파네"라는 감탄을 불러 일으켰다.
그리고 '커피프렌즈'즈 마지막 영업일의 아침이 밝혔다. 유연석과 손호준은 평소와는 다른 마음가짐으로 출근해 재료 손질에 들어갔다. 특히 이날 조재윤이 다시 카페를 찾아와 반가움을 안겼다. 조재윤은 아침을 안 먹었을 멤버들을 위해 바나나까지 사와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지난주 빵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카페를 찾아 눈길을 사로잡았던 남주혁은 이날 정식 아르바이트생으로 돌아왔다.
남주혁은 지난번 일손을 거들었던 경험을 십분 발휘해 멤버들과 함께 영업 준비에 나섰다. 그는 다른 멤버들이 말을 꺼내기 전에 스스로 제 할 일을 찾는 '모범 알바생'으로 활약했다. 다양한 알바 경력이 있는 남주혁은 빠른 눈치와 일처리로 멤버들의 일손을 도와 감탄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주혁이 정말 일 잘한다"며 칭찬을 마다하지 않았다.
한편, tvN '커피 프렌즈'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 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