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봐달라"...전직 강남경찰서 경찰 긴급 체포

입력 2019.02.22 20:55

경찰이 폭력, 마약, 성폭력, 경찰 유착 등의 혐의로 승리가 운영하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승리, 버닝썬 입구, 역삼지구대 모습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연합뉴스, 조선DB
경찰이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관할서 일부 경찰관이 유착 관계였다는 의혹과 관련, 이 클럽과 경찰공무원 사이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한 전직 경찰관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22일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버닝썬에 영업 편의를 제공해주는 대가로 경찰공무원에 뇌물을 건넨 혐의를 받는 전직 경찰공무원 강모씨를 긴급체포하고, 이날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강씨는 버닝썬과 이 클럽 관할 경찰서인 서울강남경찰서 직원들을 연결해주는 ‘브로커’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강씨가 대표로 있는 화장품 회사는 지난해 7월 말 버닝썬에서 대규모 홍보 행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당시 강남경찰서 역삼지구대에 ‘버닝썬에 미성년자 손님이 출입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되자, 행사에 차질을 빚을 것을 우려한 강씨가 자신이 근무했던 강남경찰서의 인맥을 동원해 사건을 무마하려 한 것으로 경찰은 의심하고 있다.

실제 강남서는 지난해 8월 버닝썬 내 미성년자 출입 사건과 관련해 증거 부족으로 수사를 종결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광역수사대는 이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추정되는 전·현직 경찰관 등을 불러 조사했고, 이 중 일부는 뇌물 공여 혐의로 입건했다. 광역수사대는 또 클럽 공동대표 이모씨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씨는 경찰관에게 돈을 건네달라고 강씨에게 부탁한 의혹을 받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