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탁상공론, 농민 의견은 무시"…공주 시민단체 "공주보 해체 저지" 반발

입력 2019.02.22 15:37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가 22일 금강수계 3개 보(洑)를 해체·상시개방하는 방안을 내놓자 충남 공주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4대강 위원회는 이날 세종보와 공주보를 원칙적으로는 해체하고 백제보는 상시개방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공주보 철거 반대 투쟁위원회는 22일 오후 2시 공주시 봉활동 사무실에서 회의를 열고 공주보 해체 결정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공주=김석모 기자
공주 지역 11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공주보 철거 반대 투쟁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공주시 봉황동 이·통장협의회 사무실에서 회의를 갖고 ‘공주보 해체 반대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환경부는 수천 년간 금강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온 공주 시민의 의견을 무시했다"면서 "공주보를 철거하려는 움직임을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투쟁위는 "‘강물은 흘러야 한다’는 환경론자들의 단순한 논리와 환경부 공무원의 탁상공론으로 농민들의 의사는 배제됐다"면서 "환경부는 계획을 백지화하고 원점에서부터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투쟁위 지도부 20여 명은 이날 오후 환경부를 방문해 공주보 해체 방안에 항의했다. 이들은 지난 11일부터 받아온 공주보 철거 반대 서명부 일부를 환경부에 전달했다.

최창석 투쟁위원장은 "공주보 해체는 농축산업에 종사하는 농민뿐만 아니라 공주시민 모두의 문제"라면서 "모든 공주 시민이 단결해서 공주보 해체를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